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체포 탈북민 석방해야…강제북송은 국제인권규범 위반"

송고시간2017-08-09 11:00

중국대사관 앞 기자회견 하는 탈북민 가족
중국대사관 앞 기자회견 하는 탈북민 가족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9일 서울 명동 중국대사관 입구에서 열린 북한이탈주민 강제북송 반대 및 즉각 석방 요구 기자회견에서 북한이탈주민 구금자 가족 등이 요구사항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중국 정부에 항의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북한인권단체와 탈북민 가족들이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등은 9일 오전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중국 윈난(雲南)성에서 체포된 북한이탈주민 15명을 즉각 석방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지난달 한국행을 시도하다 체포된 탈북민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례를 언급하면서, 이번에 체포된 탈북자들이 북한과 인접한 지린(吉林)성 투먼(圖們)시로 압송됐다는 소식에 가족들이 절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탈북자를 강제북송하는 것은 중국이 가입한 '난민협약'과 '고문방지협약' 등에 규정된 강제송환금지 원칙을 명백히 위반한 행위이자 '살인방조'라고 주장했다.

중국에 구금된 탈북민 가족들로 이뤄졌다고 밝힌 한 단체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북송 위기에 놓인 탈북민을 가족이 애타게 기다리는 대한민국으로 보내달라"며 "불쌍한 탈북자들을 더는 죽음으로 내몰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