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심적 병역거부" 신도 4명에 법원 잇따라 무죄 선고

송고시간2017-08-09 10:04

"개인 신념 이유 병역거부 처벌 헌법 위배"

양심적 병역거부자(PG)
양심적 병역거부자(PG)

[제작 이태호]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병역을 거부한 혐의로 기소된 신도 4명에게 부산 법원이 잇따라 무죄를 선고했다.

'문재인 정부에게 바란다'
'문재인 정부에게 바란다'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전쟁없는세상, 참여연대 소속 회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심적 병역거부자의 대체복무제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2017.7.7
jieunlee@yna.co.kr

현역과 비교하면 비교적 수월하게 군 복무를 할 수 있는 상근예비역 대상자와 방위산업체 복무 기회를 제안받고도 집총 훈련이 포함된 기초군사훈련을 받아야 한다는 이유로 병역을 거부한 사람도 법원은 무죄로 판단했다.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단독 최경서 부장판사는 지난 8일 현역입영 통지를 받고도 정해진 입영을 거부해 병역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여호와의 증인' 신도 A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최 판사는 "A씨는 신앙 또는 내심의 가치관과 윤리적 판단에 근거해 형성된 진지한 양심의 결정에 따라 입영을 거부하였다고 인정할 수 있고 이는 양심의 자유 중 양심에 반하는 행동을 강요받지 아니할 자유 또는 양심의 결정을 행동으로 실현할 수 있는 자유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최 판사는 "우리 군의 전체 병력과 과학화·정보화되어가는 현대전 추세, 현역복무가 아닌 군 복무 형태가 연간 징집 인원의 10%를 넘는 점 등에 비추어 볼 때 연간 징집 인원의 0.2% 정도인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들이 현역 집총 병역에 종사하지 않는 것 자체가 군사력의 저하를 초래하여 국가의 안전보장이라는 헌법적 가치를 위태롭게 한다고 볼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부산지법 동부지원
부산지법 동부지원

촬영 조정호

최 판사는 대체복무제를 시행할 경우 양심을 빙자한 병역 기피자들을 양산하거나 이들을 가려내기 어렵다는 지적과 관련해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가 아니라면 아예 대체복무 신청 자체를 하지 못할 정도로 대체복무의 강도를 현역복무보다 더 무겁게 설정하고, 전문가들에 의한 엄격한 사전심사 및 양심을 빙자한 병역기피자를 엄벌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한다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도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는 이러한 제도의 마련을 위해 유의미한 노력을 하지 않은 채 수십 년간 가장 강력한 제재수단인 형벌권을 행사하고 그로 인하여 매년 약 600여 명 정도의 젊은이들이 종교나 개인의 신념을 이유로 병역을 거부해 징역 1년 6월의 처벌을 받고 있는데 이는 명백히 헌법(제37조 제2항의 과잉금지원칙)에 위반되는 것이다"라는 견해를 나타냈다.

최 판사는 다른 '여호와의 증인' 3명에게도 같은 이유를 들어 무죄를 선고했다.

법조계 등에 따르면 현재까지 국내에서 양심적 병역거부로 인해 형사처벌을 받은 인원은 1만9천명을 넘어섰다.

2015년 이후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에 대해 무죄로 판결한 것은 36건에 이른다.

양심적 병역거부자를 지원하는 법조인들은 이번 주 청와대에 대체복무제 도입을 요구하는 청원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