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통·소비재 기업 3곳 중 1곳, 4차 산업혁명에 투자"

송고시간2017-08-09 09:48

KPMG, 글로벌 기업 임원 526명 설문조사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글로벌 유통·소비재 기업 3곳 중 1곳은 챗봇과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에 투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회계법인 삼정KPMG의 글로벌 파트너사인 KPMG가 지난 3∼4월 글로벌 유통·소비재 기업 임원 526명을 대상으로 기술투자 현황을 설문 조사한 결과 37%가 챗봇에 투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이어 사물인터넷과 3D 프린팅(각각 33%), 로보틱스(32%), 지형공간정보 기술(31%) 등이 뒤따랐다.

2년 후 투자계획에 대해서는 사물인터넷과 360도 비디오(각각 44%), 3D 프린팅과 증강·가상현실(각각 42%), 지형공간정보 기술(41%) 등을 고려 중이라고 답했다.

이들 기업은 또 향후 2년간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위한 핵심 이슈로 고객 로열티와 신뢰회복(40%)을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고 있었다.

소비자의 행동패턴으로는 브랜드에 대한 고객 로열티 감소(48%)와 온라인을 통한 상품 탐색 및 구매 확대(33%) 등을 예상했다.

봉찬식 삼정KPMG 상무는 "유통·소비재 산업에도 4차 산업혁명의 파급 영향이 상당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경영성과 분석 및 비즈니스 의사결정이 수반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통·소비재 기업 3곳 중 1곳, 4차 산업혁명에 투자" - 1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