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운상가에 '도시재생' 알리는 카페 생긴다

송고시간2017-08-09 11:15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시민들에게 아직 생소한 '도시재생'을 알리기 위한 행보에 나선다.

서울시는 오는 11월 세운상가에 도시재생 지역을 홍보하고, 지역 생산품을 판매하는 카페를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커피를 마시며 편안한 분위기에서 재생지역 관련 전시물을 둘러볼 수 있는 공간이다. 상품 판로 기능을 더해 도시재생 지역의 자립을 지원하는 거점 역할도 맡는다.

시민 참여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도시재생이 무엇이고 우리 마을에 왜 필요한지', '어떤 절차로 추진되고 무엇이 좋아지는지' 등 시민들이 도시재생의 개념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교육청·대학교와 함께 학습 프로그램을 만든다.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도시재생지역 견학·체험 행사를 운영하고 내년 상반기에는 대학의 도시재생 관련 학과에 단기 커리큘럼 도입을 추진하다.

서울시는 '2017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9월 1일∼11월 5일)와 '2017 UIA 세계건축대회(9월 3∼7일) 등 도시재생과 관련된 주요 행사가 열리는 9∼10월을 '도시재생 집중 홍보의 달'로 정했다.

서울시는 창신·숭인 지역을 시작으로 현재 131곳(28.3㎢)에서 도시재생 사업을 하고 있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