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구에 맞춰라"…삼성, 65인치 상하좌우 커브드 LCD 공개

송고시간2017-08-09 09:28

중국서 '커브드 포럼' 개최…두께 4.9㎜ 초박형 제품도 소개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디스플레이가 중국에서 상하좌우 커브드 LCD(액정표시장치)와 두께 4.9㎜의 초박형 LCD를 동시에 공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8일 베이징(北京) 옌치후 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제2회 커브드 포럼'에서 '65인치 S-커브드 LCD'와 '65인치 커브드 글래스 도광판(LGP)' 등 미래형 LCD 제품을 소개했다고 9일 밝혔다.

'S-커브드'는 좌우뿐 아니라 상하로도 휜 구조의 LCD다. 커브드 전용 픽셀을 상하좌우에 적용한 신개념 디스플레이로, 사람의 안구와 비슷한 곡률 형태를 통해 몰입감을 준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좌우 커브드 제품은 이미 상용화됐지만 상하좌우 4면 커브드는 이번이 처음 공개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65인치 커브드 글래스 LGP는 두께가 4.9㎜에 불과한 초박형 제품으로, 우수한 화질을 제공할뿐만 아니라 초대형 사이즈임에도 거실 인테리어와 어울리는 다양한 세트 디자인이 가능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성장이 둔화된 LCD 시장에서 커브드 제품이 새로운 활로를 만들 핵심 기술이 될 것으로 보고 특히 세계최대 프리미엄 시장인 중국에서 TCL, 하이센스 등 메이저 TV업체들과 협력을 강화해 커브드 시장을 키우는 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올해 중국에서만 400만대 이상의 커브드 TV가 판매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커브드 모니터도 게임용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올해 전세계 판매 대수가 75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추산됐다.

이번 포럼에는 삼성전자[005930], TCL, 하이센스, 샤오미, 하이얼, 창홍 등 TV 제조업체와 AOC, HKC 등 모니터 제조업체는 물론 중국 정부와 학계, 유통업계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를 맞는 '커브드 포럼'은 최신 커브드 LCD 기술 동향 및 시장 분석, 제조사별 제품 전략 공유 등을 통해 시장 저변을 확대하고 이른바 '커브드 연맹'에 속한 기업과 기관의 결속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안구에 맞춰라"…삼성, 65인치 상하좌우 커브드 LCD 공개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