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한반도 긴장감 고조…방산주 급등

송고시간2017-08-09 09:12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화염과 분노'를 언급하며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보내고 북한이 '화성-12'형으로 괌을 포위 사격하겠다고 위협하자 한반도 주변의 긴장감이 고조되며 방위산업주가 급등했다.

9일 오전 9시 5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 빅텍[065450]은 전날보다 7.53% 오른 4천360원에 거래 중이다.

스페코[013810]도 4.48% 뛰어오른 4천900원, LIG넥스원[079550]은 1.38% 올라 8만700에 거래되고 있다.

휴니드[005870](1.42%), 풍산[103140](1.12%) 등도 강세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더는 미국을 위협하지 않는 게 최선일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지금껏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솔직히 말해 힘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군 전략군은 이에 대해 대변인 성명을 통해 "앤더슨공군 기지를 포함한 괌도의 주요 군사기지들을 제압·견제하고 미국에 엄중한 경고 신호를 보내기 위하여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켓 '화성-12'형으로 괌도 주변에 대한 포위사격을 단행하기 위한 작전방안을 심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위협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