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영춘 장관 "해사법원 입지는 다양한 요소 고려해야"

송고시간2017-08-09 09:02

강연하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강연하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9일 오전 인천 쉐라톤 그랜드 호텔에서 '글로벌 해양강국, 바다가 미래다'라는 주제의 조찬 강연을 하고 있다. 2017.8.9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9일 "해사법원을 어디에 설립해야 할지는 해사 분쟁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새얼문화재단 주관으로 인천 쉐라톤 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해양강국, 바다가 미래다'라는 주제의 조찬 강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미 국회에는 해사법원 설치에 관한 법률이 제출돼 있다"며 "법안을 검토하고 시행하는 과정에서 법원의 입지 문제도 자연스럽게 논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인천은 해양수산업이 전체 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5% 가까이 되고 수도권의 거대 인구를 끼고 있어 세계적인 해양관광도시가 될 수 있다"며 "인천을 물류 거점 도시로 육성시키는 데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강연하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강연하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9일 오전 인천 쉐라톤 그랜드 호텔에서 '글로벌 해양강국, 바다가 미래다'라는 주제의 조찬 강연을 하고 있다. 2017.8.9

김 장관은 해양수산업이 국내 GDP에서 차지하는 규모를 키워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현재 국가 GDP의 10%가량을 해양수산업에서 창출하면서도 2030년에는 이 규모를 14%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며 "우리나라의 해양수산업 규모는 GDP의 6.4%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또 "부산, 인천, 평택 등 국내 해양 도시들이 해양수산업과 관련해 '파이 나눠 먹기'를 할 것이 아니라 파이 크기를 키워야 한다"며 "이 도시들이 함께 발전 비전을 세워 해양수산업을 우리 경제의 견인차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강연에는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의원, 송영길 의원, 조동암 인천시 경제정무부시장 등 정계와 재계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했다.

김 장관은 이후 경인아라뱃길을 방문해 경인항 서울마리나의 운영 현황을 살펴본 뒤 직접 아라호를 타고 뱃길을 시찰할 예정이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