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나금융투자 "파라다이스 3분기도 적자 예상"

송고시간2017-08-09 08:42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하나금융투자는 9일 파라다이스[034230]가 올해 3분기에도 적자를 낼 것이라며 투자의견을 '중립'으로 유지했다.

이기훈 연구원은 "파라다이스의 올해 2분기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26% 준 1천399억원에 그쳤고 영업손익은 273억원의 적자를 냈다"며 "파라다이스 씨티가 4월 20일 영업 개시 후 180억원의 적자를 냈다"고 분석했다.

다만 그는 "파라다이스 씨티의 2분기 감가상각비가 73억원(연 환산금액 292억원)인데 추정 감가연수가 기존 13년에서 26년으로 늘어났다"며 "내년 감가상각비가 300억원 이상 하향 조정되면서 이익이 예상보다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이처럼 감가상각비가 예상보다 적어 목표주가를 1만6천500원으로 상향 조정하지만 주가는 주가수익비율(PER) 36배로 여전히 높다"며 "실적 가시성도 작아 3분기 역시 적자를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indi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