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르사 '네이마르 대체자' 쿠티뉴 영입 임박…ESPN "구단 합의"

송고시간2017-08-09 07:45

필리페 쿠티뉴[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필리페 쿠티뉴[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공격의 삼각편대 'MSN 트리오'(리오넬 메시-루이스 수아레스-네이마르)의 한 축인 네이마르를 떠나 보낸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가 대체자로 필리페 쿠티뉴(리버풀)를 영입할 것으로 보인다.

축구 전문매체 ESPN FC는 9일(한국시간) 구단 사정에 밝은 소식통을 인용해 바르셀로나가 리버풀과 쿠티뉴의 이적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ESPN은 최고 경영자인 오스카 그라우를 필두로 한 바르셀로나 관계자들이 현지시간 7일 밤 협상 마무리를 위해 리버풀로 건너갔다는 소식통의 말도 전했다.

바르셀로나는 역대 최고 이적료인 2억2천200만 유로(약 2천930억원)에 네이마르를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PSG)으로 보낸 이후 그의 공백을 메울 적임자를 찾고 있었다.

쿠티뉴는 네이마르의 이적이 확정되기 전부터 그의 대체자 후보로 꾸준히 거론돼왔다.

ESPN은 쿠티뉴의 기본 이적료가 9천만 유로(약 1천200억원)이며, 보너스를 포함하면 1억2천만 유로에 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애초 바르셀로나가 8천만 유로를 제시했으나 리버풀이 이를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고도 덧붙였다.

네이마르와 같은 브라질 대표인 쿠티뉴는 2012-2013시즌부터 리버풀에서 뛰었다.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13골을 터뜨리는 등 리버풀 공격의 핵심으로 활약한 그는 스피드와 패스 능력 등을 두루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