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자 농구, FIBA 아시아컵 첫 경기서 레바논에 6점차 패배

송고시간2017-08-09 06:22

외곽슛 난조 속에 66-72…11일 카자흐스탄과 조별리그 2차전

슛 시도하는 오세근
슛 시도하는 오세근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남자 농구 대표팀이 2017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조별리그 첫 상대인 레바논에 6점 차로 졌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아시아컵 C조 1차전에서 외곽슛 난조와 공격 리바운드 열세 속에 홈팀 레바논에 66-72로 패했다.

FIBA 랭킹 30위인 한국과 43위 레바논은 이날 1쿼터까지만 해도 비교적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임동섭, 김종규, 오세근, 이정현, 김선형을 선발로 투입한 한국은 전반 3분 김종규의 덩크슛과 임동섭의 3점 슛으로 10-6, 4점 차 리드를 잡기도 하는 등 엎치락뒤치락 경기를 펼쳤다.

그러나 1쿼터를 18-20으로 마치고 2쿼터 시작 후 허웅의 3점 슛으로 한차례 21-20 역전에 성공한 이후에는 단 한 차례도 경기를 뒤집지 못한 채 31-40으로 전반을 마쳤다.

3쿼터에서 41-54로 13점이나 뒤진 한국은 4쿼터 들어 임동섭의 3점 슛을 시작으로 내리 11점을 성공하며 단숨에 52-54, 2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연이은 실책으로 레바논에 연속 득점을 허용했고,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한 채 점수 차는 다시 10점까지 벌어졌다.

한국은 4쿼터 종료와 함께 들어간 전준범의 3점 슛으로 점수 차를 6점 차로 좁힌 것에 만족하며 첫 경기를 씁쓸하게 마쳤다.

이날 임동섭과 오세근이 각각 16점씩을 넣으며 공격을 주도했고, 김선형도 14점을 뽑았다.

레바논은 와엘 아라지가 혼자 22점을 넣으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호주, 뉴질랜드를 포함해 아시아 16개국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는 4개국씩 조별리그를 벌인 후 각 조 1위는 8강에 직행하고, 조 2위와 3위는 다른 조 국가들과 8강 진출 결정전을 벌인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사실상 8강 직행은 물 건너갔고, 남은 조별리그 상대인 카자흐스탄(11일)과 뉴질랜드(13일) 가운데 한 팀 이상을 반드시 잡아야 8강 진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된다.

◇ 9일 전적

▲ 조별리그 1차전

한국(1패) 66(18-20 13-20 10-14 25-18)72 레바논(1승)

침통한 허재 감독
침통한 허재 감독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