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北화염' 발언에 화들짝…美다우 '최고치 행진' 제동

송고시간2017-08-09 06:01

'9일째 최고치' 다우지수 하락 반전…코리아 ETF 1% 가까이 급락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8일(현지시간) '북핵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미국 증시의 최고치 랠리에 제동이 걸렸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낮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에 탑재할 수 있는 소형핵탄두 개발에 성공한 것으로 미국 정보당국이 지난달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미국을 위협하면 지금껏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장마감 무렵,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전해지자 투자심리는 급격히 위축됐다.

장중 오름세를 유지했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다우지수)는 약세로 돌아서면서 33.09포인트(0.15%) 내린 22,085.34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전날까지 9거래일 연속 최고치 행진을 이어왔다.

장중 최고치를 찍었던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도 5.99포인트(0.24%) 하락세로 마감했다.

보스톤프라이빗의 로버트 파브릭 투자전략가는 CNBC에 "당분간 지정학적 긴장이 증시의 흐름을 바꾸는 촉매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증시에 투자하는 ETF(상장지수펀드)도 1% 가까이 급락했다.

'아이셰어 MSCI 코리아'(iShares MSCI South Korea Capped) ETF는 장중 상승분을 반납하고, 0.85% 하락세로 마감했다.

로버트 매닝 애틀랜틱 카운슬 선임연구원은 CNBC에 "트럼프 대통령은 침묵의 가치를 배울 필요가 있다"면서 "북한과 치고받기(tit-for-tat) 식으로 말싸움을 하는 것은 불필요하게 긴장만 높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