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런던테러 때 다친 한국인 넉달여만에 귀국길

송고시간2017-08-09 03:00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영국 런던에서 발생한 차량 테러로 머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던 박 모(70·여)씨가 8일(현지시간) 넉달 보름 만에 귀국길에 오른다.

박 씨는 남편 방모씨와 함께 칠순을 기념해 여행사 여행상품을 통해 유럽 여행에 나섰다가 지난 3월 22일 테러범이 런던 의사당 부근 웨스트민스터 다리의 인도에서 질주하는 승용차를 피하려다 바닥에 머리를 부딪치는 변을 당했다. 당시 경상을 입은 다른 한국인 관광객 4명은 이틀 뒤 귀국했다.

사고 직후 런던 세인트메리 병원으로 옮겨진 박씨는 뇌압을 낮추기 위해 두개골 일부를 절개하는 수술을 받았고 이후 봉합 수술과 물리치료 등 지금까지 계속 치료를 받아왔다.

박 씨는 일부 기억을 못 하는 증상을 보이기도 했으나 일단 한국으로 돌아갈 수있을 정도로 회복해 귀국한 뒤 치료를 계속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타국에서 변을 당한 탓에 박 씨뿐만 아니라 가족들도 멀리 런던에 와서 지내면서 박 씨를 돌봐야 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처음에는 런던에 있는 한인교회와 영국 한 자선단체가 가족에게 약간의 지원을 제공하기도 했지만, 체류 기간이 길어지면서 이마저 끊겼고 여행사 측이 지원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정부는 병원 치료비 이외 보상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런던테러 때 다친 한국인 넉달여만에 귀국길 - 1

ju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