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탈레반, 아프간서 인질 253명 석방…"남은 인질 얼마인지 몰라"

송고시간2017-08-09 02:18

(마자리샤리프 AFP=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에서 극단주의 과격단체 이슬람국가(IS)와 손잡고 정부군과 내전을 벌이는 탈레반이 북부 사리풀 주 미르자왈랑에서 인질 235명을 석방했다고 AFP통신이 8일(현지시간) 전했다.

사리풀 주 정부 대변인은 이날 밤 중재를 거쳐 어린이와 여성을 포함한 인질 235명이 풀려났다고 통신에 전했다.

주 정부 대변인은 "인질들은 안전하게 사리풀 시로 이동했으나, 아직 얼마나 많은 사람이 인질로 붙잡혀 있는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탈레반과 IS는 지난 3일부터 미르자왈랑 지역을 협공해 장악했으며, 이 과정에서 민간인 50여 명이 숨지고 일부 희생자는 참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아프간 헬만드 주에서 경찰이 경계 근무를 서는 모습. [AFP=연합뉴스]

아프간 헬만드 주에서 경찰이 경계 근무를 서는 모습. [AFP=연합뉴스]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