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드 반대 6개 단체 "정부의 전자파 측정 막겠다"

송고시간2017-08-09 01:44

단체 대표회의서 결정…정부 계획에 차질 전망

(성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반대하는 경북 성주군 주민과 단체는 오는 10일 물리력을 동원해 정부의 전자파 측정을 막기로 했다.

경북 성주군 초전면 사드 기지.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사드 기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사드 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등 6개 단체의 대표들은 8일 밤부터 9일 새벽 사이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들 단체는 국방부와 환경부의 사드 기지(옛 성주골프장)에 대한 전자파 측정을 1시간 앞둔 10일 오전 9시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자파 측정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소성리 종합상황실 강현욱(원불교 교무) 대변인은 "국방부와 환경부의 소규모환경영향평가가 불법이기 때문에 전자파 측정에 참여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전자파 측정을 막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드 반대 주민과 단체가 전자파 측정을 참관하지 않는 데다 한 단계 더 나아가 이를 막기로 함에 따라 "주민 동의를 구하는 절차를 거치겠다"는 정부의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