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국방부 "일본의 '중국 위협론' 반대…엄중 교섭 제기"(종합)

송고시간2017-08-09 00:49

왕이 외교부장 "일본 진부한 말 또 했다" 일축

日방위백서 "中, 평화적 발전 주창하나 힘 배경으로 형상변경 시도"
日방위백서 "中, 평화적 발전 주창하나 힘 배경으로 형상변경 시도"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국방부가 '중국 위협론'을 제기한 일본의 2017년 방위백서에 대해 강력히 비난하고 나섰다.

중국 국방부는 8일 밤늦게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우첸(吳謙)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이번 방위백서의 중국을 간섭하는 내용은 케케묵은 것으로 중국군을 악의적으로 매도하고 국제사회를 공공연하게 속이고 있다"고 반박했다.

우첸 대변인은 "중국군은 이에 대해 결연히 반대하며 일본에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면서 " 중국은 방위적인 국방 정책과 적극적인 방위 군사 전략이 확고하며 평화 유지와 인도주의에 광범위한 참여를 통해 대국 군대의 책임감을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본 측은 왜 반복해서 거짓말로 국제사회를 속이는가. 그 배후에는 어떤 속셈이 있는가"라면서 "일본은 중국 선박이 일본 영해를 침입했다고 주장하는데 진실은 댜오위다오(釣魚島)는 중국의 고유 영토며 이는 역사적 법리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일본 측이 역사를 되돌아보고 사실을 존중하길 바란다"면서 "일본 측이 중국에 대해 이유 없는 비난과 국제사회에 대한 사기를 멈추고 잘못된 길에서 갈수록 멀어지지 않기를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중국 관영 중앙(CC)TV에 따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이날 필리핀 마닐라에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외교장관 회의를 마치고 귀국하기에 앞서 일본 방위백서 발표와 관련해 "일본이 케케묵은 이야기를 다시 꺼냈다"고 일축했다.

CCTV는 2017년 일본 방위백서는 해양 안전 문제와 관련해 '중국 위협론'을 과장하고 아베 정부의 방위 정책 확장을 위해 일본의 안보 환경이 날로 위험해지고 있다고 제멋대로 떠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왕이망(網易網) 등 다른 중국 매체들도 일본의 이번 방위백서 총 34페이지에 달하는 중국 관련 부분에서 '중국 위협론'을 선동했으며 중국 관련 내용도 지난해보다 늘었다고 불만을 피력했다.

이어 중국 해군의 연례 군사훈련과 해경선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순찰,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南沙>군도, 베트남명 쯔엉사 군도) 국토 방위시설 배치 등 정당 행위를 왜곡했다고 반박했다.

한편, 일본은 올해 방위백서에서 "중국이 투명성이 결여된 채 군사력 증강은 물론 해양진출에 적극적으로 나섬으로써 지역 군사균형을 변화시키고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현상 변경을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은 이어 "중국이 주변 지역에 다른 국가 군사력의 접근과 전개를 저지하고 해당 지역에서의 군사활동을 저해하는 비대칭적 군사능력의 강화에 힘쓰고 있다"고 우려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