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공화당 지지층도 트럼프 '트위터 정치'에 부정적

송고시간2017-08-09 00:47

CNN 취임 200일 여론조사, 국정운영 지지율 38%로 최저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취임 200일을 갓 넘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정치'에 공화당 지지층 내에서도 부정적인 시각이 팽배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현지시간) 미 CNN방송과 여론조사기관 SSRS가 미 성인 1천18명을 대상으로 지난 3~6일 전화로 조사한 결과를 보면, '트위터가 대통령이 소통하는 방식으로 위험하다'는 의견에 응답자의 71%가 '그렇다'고 답변한 반면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27%에 그쳤다.

트럼프 대통령이 'TV에서 본 뉴스에 너무 자주 반응한다'는 문항에도 10명 중 7명은 '그렇다'고 대답했고, 27%만 '그렇지 않다'고 대답했다.

또 '외국 지도자들에게 올바른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는 의견에도 72%가 동의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오해를 불러일으키기 쉽다'는 의견에는 60%가 '그렇다'고 대답했으며, '너무 자주 사실을 오도했다'는 것에도 63%가 동의했다.

그러나 '트위터가 대통령이 중요 현안에 대한 시각을 공유하는 적절한 방식이냐'는 질문에는 '그렇다'(45%)와 '그렇지 않다'(52%)는 답변이 큰 격차를 보이지 않았다.

또 '트위터가 언론 검증 없이 대통령이 지지층과 직접 소통하는 역할을 한다'는 의견에도 71%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즉, 대통령이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거나 국민과 소통하기 위해 트위터를 이용하는 행위 자체에 대한 거부감은 덜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올리는 내용이나 이용 습관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많은 셈이다.

이 같은 견해는 트럼프 대통령 지지층에서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공화당을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의 57%는 트럼프 대통령이 TV 뉴스에 너무 자주 반응하고 있다고 지적했고, 또 절반은 트위터가 대통령의 소통 방식으로는 위험하며(50%), 외국 정상에 올바른 메시지를 전달하지 않고 있다(51%)고 우려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은 38%로, 두 기관의 조사로는 지난 1월 취임 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성공'이라고 평가한 응답자는 36%에 그쳤고, '실패'라는 답변이 59%에 달했다.

전임인 버락 오바마(56%), 조지 W. 부시(51%) 전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 이후 비슷한 시기에 과반에서 '성공'이라는 평가를 받았었다.

국정 분야별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을 보면 국가안보(지지 48%, 반대 47%)와 경제정책(지지 47%, 반대 45%) 분야는 상대적으로 높았으나, 건강보험정책(반대 62%)과 외교(반대 61%), 이민(반대 55%), 중산층 지원(반대 54%) 등에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더 많았다.

k0279@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