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ARF 의장성명 발표…"北, 안보리 결의 즉각 준수해야"(종합)

송고시간2017-08-09 00:43

"북한 ICBM 발사 등에 심각한 우려"…北 주장은 반영안돼

ARF 외무장관회의 폐막
ARF 외무장관회의 폐막

(마닐라 AP=연합뉴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무장관회의가 8일(현지시간)필리핀 마닐라의 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폐막한 가운데 각국 외무장관과 대표들이 의장국인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앞줄 왼쪽 7번째)과 함께 단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ymarshal@yna.co.kr

(마닐라=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들은 북한에 유엔 안보리 결의를 즉각적으로 완전히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ARF 의장국인 필리핀은 7일 열린 ARF외교장관회의 결과물로 8일 발표한 의장성명에서 "장관들은 유엔 안보리 결의 상의 모든 의무를 즉각 완전하게 준수할 것을 북한에 촉구했다"고 밝혔다.

의장성명은 또 "장관들은 가장 최근인 7월 4일과 7월 28일 북한에 의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과, 그에 앞선 탄도 미사일 발사, 작년의 두 차례 핵실험을 포함한 긴장 고조에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어 "몇몇 장관들은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평화적으로 달성하는데 대한 지지를 재확인하며, 자제 발휘를 촉구하고 긴장 완화를 위한 대화에 유리한 환경 조성이 중요함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몇몇 장관들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을 향한 남북관계 개선 구상들에 지지를 표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천명한 베를린 구상과 남북대화 제의 등에 대한 지지의 뜻을 밝혔다.

더불어 북한의 핵 및 미사일 활동 중단과 한미 대규모 군사훈련의 중단을 맞바꾸는 '쌍중단(雙中斷)', 북한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체제 설립을 위한 '쌍궤병행(雙軌竝行)' 등 중국이 주장하는 해법에 대해 참석자들의 주의 환기가 이뤄졌다는 문구가 성명에 들어갔다.

그러나 대북 적대시정책 때문에 핵개발을 한다는 등 북한 측 주장은 반영되지 않았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