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주자이거우 인근 강진에 1급 비상대응 체제 돌입

송고시간2017-08-09 00:02

강진 발생 후 중국 주자이거 시내 모습 [시뎬왕 화면 캡처]

강진 발생 후 중국 주자이거 시내 모습 [시뎬왕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중국 중부 쓰촨(四川)성에서 규모 7.0의 강진이 8일 발생하자 중국 당국이 1급 비상대응 체계를 가동했다.

텅쉰(騰迅·텐센트) 등에 따르면 중국 지진국은 이날 오후 9시 19분께(현지시간) 쓰촨성 아바(阿패<土+覇>)주의 유명관광지 주자이거우(九寨溝·구채구)현 인근에서 규모 7.0 지진이 관측되자 1급 비상대응 체제를 가동하고 유관 부분에 신속히 대응 조치를 하라고 지시했다.

지진 발생지에서 직경 20km 범위 내 2만1천명, 50km 6만3천명, 100km 내 30만명이 거주하고 있다. 주자이거우 현 내 호적 등록인구는 6만7천945명이지만, 유명관광지인 탓에 한국인 관광객 등 유동 인구가 많다.

주자이거우의 8일 방문객 수는 3만8천799명으로, 단체 관광객 1만8천158명, 개인 관광객 2만641명으로 집계됐다.

주중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현재 한국인 피해 현황은 파악되지 않은 상황이며 밤중에 발생해 자세한 지진 피해 상황은 오전이 돼야 파악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지진은 시안(西安), 바오지(寶鷄), 한중(漢中) 등에서 강하게 감지될 정도였으며 이 지역 주민들은 놀라 건물에서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쓰촨일보에 따르면 주자이거우현에는 이번 지진으로 많은 건물의 외벽이 훼손되고 주자이거우 관광지에서 구자이거우현으로 연결되는 도로에 낙석들이 많이 발견됐으나 아직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주자이거우현 마자향의 쩡허칭 당서기는 "지진 발생 당시 일하고 있었는데 산이 흔들리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면서 "지진 발생 후 마을 주민에게 상황을 급히 전파했다"고 말했다.

주자이거우에서 80㎞ 떨어진 주황(九黃)공항도 강한 지진을 느꼈으나 사상자는 없으며 현재 활주로 등 시설에 대한 안전 점검을 진행 중이다. 이날 저녁 항공편 중 1편은 지진 발생 후 운항이 취소됐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