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케이뱅크 "카뱅에 지지 않겠다" 정기예금 금리 첫 인상

송고시간2017-08-09 07:30

2.0→2.1%로 올려 카뱅보다 높은 금리…코드 K 정기예금 판매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가 고객층 확대를 위해 영업 시작 후 처음으로 예금 금리를 올렸다.

케이뱅크는 코드 케이(K) 정기예금 10회차 가입자 모집을 9일 시작하면서 금리를 기존의 연 2.0%에서 2.1%(코드 입력 시, 가입기간 1년 기준)로 0.1% 포인트 올렸다. 9회차 모집이 끝난 지 5일 만에 금리를 올려 판매를 재개했다.

케이뱅크가 올해 4월 3일 영업을 시작한 후 예금 금리를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포털 사이트 네이버 검색창에 '코드K정기예금'을 입력해 확인한 코드를 코드 K 정기예금에 가입할 때 입력하면 0.2% 포인트 우대받아 2.1%의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가입 기간 1년을 기준으로 비교하면 케이뱅크의 금리가 카카오뱅크의 정기예금 금리(2.0%)보다 0.1% 포인트 높다.

카카오뱅크에서 케이뱅크와 같은 금리를 받으려면 3년간 예치해야 한다.

케이뱅크 애플리케이션에 얼굴 사진 등록, 급여 50만원 이상 이체, 케이뱅크 체크카드 월 30만원 이상 사용 등 케이뱅크 측이 제시한 조건을 모두 충족하면 추가로 0.1% 포인트 우대받아 2.2%로 정기예금에 가입할 수 있다.

일단 금리는 케이뱅크 상품이 더 유리하다.

케이뱅크가 예금 금리를 인상한 것은 후발 주자인 카카오뱅크가 가입자 수나 여·수신 실적에서 케이뱅크를 따라잡는 등 빠르게 성장하는 데 따른 대응 전략으로 보인다.

카카오뱅크가 친숙함을 앞세운 마케팅에서는 한발 앞섰지만, 가입자 쇄도로 서비스 지연 등의 문제를 겪고 있는 가운데 케이뱅크의 금리 인상이 어떤 효과를 낼지 주목된다.

코드 K 정기예금은 1만원부터 5천만원까지 계약이 가능하며 10회차 가입자는 300억원 한도로 모집한다.

케이뱅크에 따르면 앞서 9회 차례에 걸친 가입자 모집에서 코드 K 정기예금 수신액은 4개월 만에 2천억원을 넘었다.

이는 12개 시중은행의 올해 1분기 정기예금 순증액 평균(약 3천325억원)의 약 60%에 해당한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