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은철 전 원안위원장 "에너지는 장기정책…장기적 논의 필요"

과기한림원 원탁토론회 개최…"탈원전, 사회적 합의 중요" 주장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이은철 전 원자력안전위원장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결정이 지나치게 성급하게 내려졌다고 비판했다.

현재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명예교수인 이은철 전 위원장은 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주최로 열린 제113회 한림원탁토론회에서 "원자력의 이점과 위험을 판단하고 어느 쪽을 택할지 정하는 것은 정책입안자의 선택에 달렸지만, 에너지는 장기정책 중 하나이므로 갑자기 결정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3∼2016년 원자력안전위원장을 지냈다.

이 전 위원장은 "독일은 에너지 정책을 다 만들고 (탈원전을) 결정했기 때문에 35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라며 "장기적인 국가 에너지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 현재 정부가 만들겠다는 탈원전로드맵은 이의 일부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김경만 서강대 사회과학부 교수는 탈원전 정책 추진을 위해서는 사회 구성원의 합의 도출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현재 탈원전을 주장하는 분들과 원전 유지를 주장하는 분이 토론하고 있지만, 보편적인 정답이 있는 게 아니라 '가치의 문제'다"라며 "탈원전으로 가려면 에너지 사용을 줄이고 그에 따르는 고통을 감내하겠다는 합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현재 일반인이 생각하는 원자력의 위험도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점도 짚었다.

그는 "원자력의 위험은 집단이 의미를 부여한 결과이므로, 일반인과 과학자 사이에 시각차가 생긴다"라며 "일반인은 가장 위험한 요소로 원자력에 대한 위험을 꼽았지만, 과학자들은 20위로 선정했다"며 한 연구결과를 사례로 들었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탈원전 논란에 대한 과학자들의 토론'을 주제로 제113회 한림원탁토론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탈원전 논란에 대한 과학자들의 토론'을 주제로 제113회 한림원탁토론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2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