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세종·충남 폭염특보 모두 해제…밤부터 비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세종·충남에 발령된 폭염특보가 일주일 만에 모두 해제됐다.

대전지방기상청은 8일 오후 7시를 기해 대전, 세종과 천안, 공주, 아산, 논산, 금산, 부여, 청양, 예산, 서천, 계룡 등 충남 10개 시·군에 내렸던 폭염 주의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밀양 35.9도
밀양 35.9도(밀양=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낮 기온이 35.9도까지 오르는 등 밀양지역에 폭염경보가 발효된 8일 오후 경남 밀양시 한 도로에 지열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2017.8.8 image@yna.co.kr

이로써 지난 1일부터 대전·세종·충남 지역에 발령됐던 폭염특보는 모두 해제됐다.

한때 대전·세종·충남 전역에 폭염 경보가 발효되기도 했으며, 지난 5일 충남 부여의 최고기온이 38도까지 치솟았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부여 양화 33.5도, 공주 33.2도, 대전 31.9도, 세종 연서 32도, 천안 30.4도 등을 기록했다.

밤부터 비가 내리면서, 더위의 기세는 더 꺾이겠다.

이날 밤부터 9일 새벽까지 충남 남부 지역에 5∼40㎜의 비가 내리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오는 10일은 구름 많고 오후에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이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모레까지 비가 오는 지역은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7: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