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차이나머니가 철수한다…中규제로 글로벌 M&A에 돈 가뭄

중훙그룹, 美브룩데일 인수 보류…인수합병 시장에 찬물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중국 당국이 해외 자본 유출에 고삐를 죄면서 글로벌 인수합병(M&A) 시장에서 돈줄이 마르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중국 부동산 기업인 중훙(中虹)그룹은 지난 6월 미국 요양시설 운영기관인 브룩데일을 인수하려던 계획을 잠정 보류했다.

당시 인수 금액은 40억 달러에 달해 올해 중국 민간기업의 해외 인수 중 최대가 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양사는 협상 끝에 인수를 백지화했다. 중국 당국이 중훙그룹의 위험이 커진다는 이유로 자금 대출에 제동을 걸었기 때문이다.

중훙그룹처럼 중국의 다른 대기업들도 6월부터 줄줄이 당국의 돈줄 규제에 발이 묶였다. 완다(萬達)그룹, 푸싱(復星)그룹, 안방(安邦)보험그룹, 하이난(海南)항공그룹 등은 무리한 사업 확장을 멈추고 부채 위험을 줄이느라 진땀을 빼고 있다.

당국의 눈치를 보느라 중국 은행들이 기업들의 신용 평가를 강화하는 데 이어 글로벌 은행들도 요주의 중국 기업들과 접촉을 줄이고 있다.

이 여파로 미국을 포함한 주요국 인수합병 시장에 냉기가 돈다.

실제로 중국 기업의 미국 내 인수합병은 올해 상반기 전년의 22%로 떨어진 것으로 법무법인 화이트앤케이스 및 시장조사업체 머저마켓의 공동 보고서는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중국은 미국 인수합병 시장에 275억 달러를 투자한 큰 손이었지만 올해 상반기 61억 달러로 쪼그라들었다.

앞서 모건스탠리 분석에서도 중국의 해외 부동산 직접투자는 올해 84% 감소한 17억 달러에 머물 전망이며, 내년에도 15% 줄어들어 14억 달러에 그칠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당국이 자본 유출의 문턱을 높였음에도 핫머니(투기성 자본)는 여전히 이탈 조짐을 보인다고 FT는 분석했다.

상반기 핫머니 유출은 1천260억 달러로 지난해 연간 8천910억 달러의 절반보다 적긴 하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당국의 자본 통제를 피해갈 수 있다면 중국에서 자금을 빼고 싶어한다는 게 FT의 진단이다.

FT는 "중국 당국이 대기업의 해외 인수합병에 제동을 걸면서 상반기 국제수지가 160억 달러 흑자로 돌아서며 효과를 봤다"고 평가하고 "이러한 효과에도 당국은 고삐를 늦추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차이나머니
차이나머니[게티이미지뱅크 제공]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7: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