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먹인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어깨 다독인 文대통령

야구 좋아하는 중학생에게는 야구선수 피규어 선물도
문 대통령,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위로
문 대통령,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위로(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간담회에 참석한 피해자 임성준 군과 어머니 권은진 씨와 얘기하고 있다. 2017.8.8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을 초청해 어깨를 직접 다독여주면서 그동안 겪은 어려움에 귀를 기울였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가 세상에 알려진 뒤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정부 책임을 언급하며 사과한 문 대통령은 피해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진심으로 이들을 위로하는 모습이었다.

행사 시간에 맞춰 도착한 문 대통령은 피해자들 한 명 한 명과 일일이 악수하며 참석자들의 사연을 설명하는 김은경 환경부 장관의 말을 경청했다.

문 대통령은 한 피해자로부터 편지를 전달받고는 고개를 끄덕이며 "나중에 이야기를 들어보자"고 말하는가 하면 '초대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울먹이는 다른 피해자를 달랬다.

생후 14개월에 피해를 당해 산소통을 갖고 다니며 코에 튜브를 꽂은 임성준(14) 군에게는 "이렇게 산소통을 들고 다녀야 하나"라는 말과 함께 장래희망도 물었다.

임 군의 공책에 사인을 해준 문 대통령은 야구를 좋아한다는 임 군에게 미리 준비한 프로야구 구단 두산베어스 선수들을 본뜬 인형을 선물했다.

다른 참석자로부터 피해자들의 이야기가 담긴 '가습기 살균제 리포트'라는 책을 선물 받고는 "잘 읽겠습니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슬픔에 받친 듯 울먹이느라 말을 잇지 못한 피해자에게는 "얼마나 힘드신가"라고 위로의 말을 건네면서 "같이 해 나가십시다"라고 격려했다.

'제가 청와대 간다고 하니까 가족이 대통령께 전하고 싶다고 편지를 썼다'고 말한 피해자에게는 "이 자리에서 읽어봐 주시고 그다음에 저한테 주세요"라고 말했다.

피해자의 사연을 듣던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눈물이 훔치는 걸 발견하고는 "우리 환경부 장관도 눈물이 나서…"라고 말하고 김 장관의 등을 두드려주기도 했다.

모든 피해자의 사연을 들은 문 대통령은 "피해자들에게 정부가 더 관심을 갖고 이야기할 수 있도록 (겪은 일들을) 말해달라"면서 격의 없이 소통하는 분위기를 만들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7: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