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차바' 피해 복구공사 놓고 지자체·어촌계 갈등

송고시간2017-08-09 07:00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지난해 10월 태풍 '차바'로 테트라포드 유실 등의 피해가 발생한 부산 수영구 민락동 해안의 복구 공사가 어촌계의 반발로 차질이 예상된다.

수영구는 본격적인 태풍이 오기 전에 복구 공사를 마쳐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어촌계 어민들은 이대로 공사를 강행하면 어장 피해가 예상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부산 민락수변공원 일대 태풍 피해 복구 공사현장
부산 민락수변공원 일대 태풍 피해 복구 공사현장

[부산 수영구 제공=연합뉴스]

9일 수영구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민락수변공원 일대 수중과 해안가 400~500m 구간에서 테트라포드 정비 등의 공사가 시작됐다.

수영구는 오는 9월 이전에 주요 공사를 마치고 태풍 북상에 대비할 계획이다. 올해 11월까지 투입되는 전체 공사비는 19억원 정도다.

현장 인근을 생업의 터전으로 삼고 있는 어민들은 이번 공사가 달갑지 않다.

어민들은 2015년에 공사현장 인근이 마을 어장구역으로 허가돼 지원금 5천만원으로 전복 종묘를 뿌려 내년에 본격적인 출하를 기대했다.

이대로 공사가 진행되면 크기가 10㎝에 못 미치는 전복의 생육에 지장이 발생하는 데다 상품성도 떨어진다는 게 어민들의 주장이다.

장운용 민락어촌계장은 "최근 몇 년 사이에 어장 규모가 114㏊에서 16㏊로 많이 줄어들어 어려움을 겪었는데 이번에 공사까지 진행하면 대체 어쩌라는 말이냐"며 "구청이 공사를 강행하면 장비 출입을 막는 등 강경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어민들은 어장 피해와 관련한 용역을 벌여 제대로 된 보상을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민락어촌계의 인원은 모두 100여명으로 이중 10%가 조금 넘는 어민들이 이번 공사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영구는 태풍 피해 복구공사는 안전과 직결된 시급한 문제라서 수개월에서 일 년 정도가 걸리는 용역은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수영구는 최근 4차례에 걸쳐 어민들을 상대로 어장의 이동과 보상방법 등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했지만 합의점에 이르지는 못했다.

수영구 관계자는 "어장구역의 어업면허 허가시 행정업무 추진과 어장 이동명령이 있으면 협조해야 한다고 돼 있었다"며 "태풍 피해 복구 공사를 서둘러 마쳐야 올해 태풍에 대비할 수 있다"고 말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