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미 공장서 질산 60ℓ 유출…인명 피해 없어(종합)

구미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미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미=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8일 오후 3시 25분께 경북 구미시 공단동 구미국가산업단지에 있는 질산 유통회사에서 탱크에 보관 중이던 질산 약 60ℓ가 밖으로 흘러나왔다.

구미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와 구미소방서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오후 4시 15분께 질산 추가 유출을 막았다.

회사 관계자는 "경보가 울려서 확인해보니 탱크에서 질산이 한두 방울 흘러나와 소방당국 등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사고 당시 공장을 가동하지 않아 인명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질산을 다른 회사에 분할 판매하려고 25t 탱크에 농도 68% 질산 20t을 보관하고 있었다.

소방 관계자는 "탱크 아래에 있는 밸브가 파손돼 질산 일부가 새어 나왔는데 공장 외부로는 유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질산 유출 막는 방재당국
질산 유출 막는 방재당국(구미=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8일 오후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한 회사 탱크에서 보관 중인 질산 중 일부가 유출돼 구미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와 구미소방서 관계자가 출동해 수습하고 있다. sds123@yna.co.kr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7: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