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연구팀 "무신론자조차 '무신론자는 부도덕' 편견"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세계적으로 세속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추세지만 '신의 심판을 두려워하지 않는' 무신론자들이 악행을 저지를 가능성이 크다는 편견이 여전히 팽배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유신론자는 물론 무신론자들조차 종교적 믿음을 부도덕한 행위를 하려는 유혹을 막는 보호장치로 여긴다고 미국 켄터키주립대 렉싱턴 캠퍼스 심리학과 윌 저베이스 교수가 이끄는 국제 연구팀이 밝혔다.

연구는 매우 세속적인 나라로 분류되는 중국과 네덜란드에서부터 종교 인구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아랍에미리트(UAE), 미국, 인도 등 5개 대륙 13개국 출신 3천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 참가자들의 출신국은 불교, 기독교, 힌두교, 이슬람교 신자들이 상대적으로 많거나 아예 특정 종교를 믿지 않는 무신론자들이 훨씬 많은 나라였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에게 가상의 악인을 제시했다.

이 악인은 어린 시절 동물을 학대하고 자라나 교사가 된 뒤에는 노숙자 5명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한 연쇄 살인범으로 묘사됐다.

연구팀은 참가자 절반에게는 이 가상의 악인이 특정 종교를 믿는 신자일 가능성이 얼마나 되는지 물었고 나머지 절반에게는 그가 무신론자일 가능성이 얼마나 되는지 물었다.

그 결과 연쇄 살인범이 무신론자일 것이라는 응답이 특정 종교 신자일 것이라는 응답의 2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의 공동 저자인 저베이스 교수는 "무신론자들조차 직감적으로 반(反) 무신론적 편견을 가진 것으로 나타난 데 놀랐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현상은 아마도 깊이 내재한 친 종교적 규범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며 "매우 세속적인 지역에서조차 사람들은 여전히 직관적으로 종교는 도덕적 보호장치라는 믿음을 붙들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무신론자에 대한 불신은 미국이나 UAE, 인도 등 특정 종교 신자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나라에서 특히 강하게 나타났다. 반대로 세속적인 국가에서는 무신론자에 대한 불신이 상대적으로 덜했다.

함께 연구를 진행한 애리조나 주립대 심리학과 애덤 코언과 조던 문 교수는 이러한 연구 결과가 "무신론자에 대한 팽배한 반감을 설명하는 데 중요한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최근 과학전문지 '네이처 인간행동'(Nature Human Behaviour) 최신호에 게재됐다.

美연구팀 "무신론자조차 '무신론자는 부도덕' 편견" - 1

ky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7: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