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악 폭우 쓰레기 발생도 역대급…85만명 한달 배출 분량

송고시간2017-08-09 07:03

충북 수해지역서 1만5천t 발생…시·군 감당 못해 위탁처리

쓰레기 처리비용만 25억원 달해…지자체 전액 국비 지원 요청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 사상 최악의 피해를 안긴 지난달 16일 폭우는 쓰레기도 엄청난 양을 남겼다.

청주에 쌓여 있는 수해 쓰레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주에 쌓여 있는 수해 쓰레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9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폭우로 청주, 괴산, 증평, 진천 등에서 발생한 수해 쓰레기 분량은 1만5천t에 달한다.

아직 일부 하천 등에 수거하지 못한 쓰레기들이 있어 실제 발생한 쓰레기 규모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청주시 85만 명의 시민이 하루 평균 배출하는 쓰레기는 450t이다. 이를 기준으로 하면 이번 폭우로 발생한 쓰레기는 청주시민이 33일간 배출하는 쓰레기 양과 같은 규모다.

수해 쓰레기는 다양한 종류의 생활 쓰레기와 흙이 섞여 있는 데다 물에 젖은 상태여서 혼합 폐기물로 분류된다. 이 때문에 수해 쓰레기는 건조한 뒤 소각할 것과 매립할 것으로 분리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이 과정에서 심한 악취가 발생하고, 2차 오염에 따른 수인성 질병과 병해충 발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신속하게 처리해야 한다.

특히 엄청난 규모의 쓰레기가 발생하면서 지방자치단체의 폐기물 매립·소각시설에서 처리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 상당량을 폐기물 전문 처리업체에 맡겼다.

이들 쓰레기를 처리하는 데 들어간 비용만 해도 25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된다.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앙재해대책본부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할 정도로 규모가 큰 수해에서 발생한 쓰레기 처리 비용은 국비에서 지원된다.

그러나 중앙 재난 피해 합동조사단의 조사 기간에 파악된 쓰레기에 대해서만 예산을 지원한다.

이번 수해와 관련, 합동조사단이 충북에서 활동한 지난달 22일부터 28일까지 확인된 쓰레기는 1만1천27t이다. 이들 쓰레기 처리비용 19억6천여만원은 국비에서 지원된다.

하지만 지난달 29일 이후에 나온 4만여t으로 추정되는 쓰레기의 처리비용 5억여원은 자치단체가 부담해야 할 처지다.

도는 관련 규정을 개정해 합동조사 이후에 확인된 쓰레기 처리 비용도 국비에서 지원해줄 것을 건의했다.

도 관계자는 "그동안 3천200여 대의 장비와 8천200여 명의 인력을 투입해 쓰레기를 치우고 있다"며 "이번 수해로 발생한 쓰레기 규모가 자치단체의 자체 처리 능력을 넘어섰기 때문에 전문 업체에 위탁해 쓰레기를 처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