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웨스트햄, 몬테네그로 18살 축구대표 학사바노비치 '수혈'

(서울=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잉글랜드프로축구 웨스트햄 유나이티드가 스웨덴리그 할름스타드 BK에서 뛰던 몬테네그로 국가대표 세아드 학사바노비치(18)를 5년 계약으로 영입했다.

세아드 학사바노비치 [ESPN 인터넷판 캡처]
세아드 학사바노비치 [ESPN 인터넷판 캡처]

웨스트햄은 8일(한국시간) 지난 2015년 15살 나이로 할름슈타트에서 스웨덴리그에 데뷔한 공격형 미드필더 학사바노비치를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구단은 학사바노비치의 연봉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협상에 밝은 소식통들에 따르면 300만 유로(한화 약 39억8천만원)에 합의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스포츠전문채널 ESPN은 전했다.

한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첼시의 영입 표적이 됐던 학사바노비치는 이로써 골키퍼 조 하트, 수비수 파블로 사발레타, 공격수 마르코 아르나우토비치,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에 이어 다섯번째로 이적한 웨스트햄의 메이저급 선수가 됐다.

학사바노비치는 "여기에 와 정말 기쁘다. 꿈이 이뤄진다"고 말했다.

그는 "웨스트햄은 빅클럽이고 (이적서류에) 사인해 기분이 좋다. 이적은 급속히 이뤄졌다. 그들이 나를 원한다고 들었고 나도 관심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몬테네그로 국가대표이기도 한 학사바노비치는 2018러시아월드컵축구 지역예선 아르메니아와 경기에 교체멤버로 출전했다.

몬테테그로는 이 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y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5: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