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고리 4호기 준공, 내년 9월로 10개월 재연기

기기 성능 개선·부지 안전성 평가 작업 때문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올해 말 상업 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던 울산 울주군 신고리 원전 4호기의 준공 시점이 내년 9월로 10개월가량 연기됐다.

원자력업계 관계자는 8일 "고온기능시험 관련 기기 성능 개선 조치와 지난해 경주지진 이후 진행되고 있는 부지 안전성 추가 평가 작업 등으로 인해 신고리 4호기의 준공 시점이 미뤄졌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기기 성능 개선 조치와 함께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를 위한 규제기관의 심사도 진행 중"이라며 "올해 말 운영허가가 나오면 연료장전과 시운전시험에 약 9개월가량 걸릴 것으로 보이며 내년 9월께 상업 가동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2007년 신고리 3호기와 함께 착공된 신고리 4호기는 설비용량 140만㎾로 아랍에미리트(UAE)에 수출한 '한국형 신형가압경수로(APR 1400)'와 같은 기종이다.

한수원은 신고리 4호기를 건설하면서 기존 100만㎾급 원전보다 안전성과 경제성을 크게 높였다. 설계수명은 60년으로 기존 40년 대비 50% 향상했고, 내진 설계 규모도 6.5에서 7.0으로 강화했다.

신고리 4호기는 연간 104억㎾h의 전력을 생산한다. 부산·울산·경남 지역 전력량의 12%에 달하는 규모다.

다만, 신고리 4호기는 애초 2014년 준공이 목표였지만 2013년 신고리 3·4호기 케이블 시험성적서 위조 사건이 불거진 데 이어 2014년에는 신고리 3호기 질소가스 누출사고가 발생하면서 준공 시기가 여러 차례 연기됐다.

결국 올해 3월로 준공이 미뤄졌다가 성능 개선 작업 등으로 인해 11월로 늦춰진 뒤 이번에 다시 내년 9월로 준공 시점이 변경됐다.

신고리 3호기는 지난해 12월부터 국내 25번째 원전으로 상업 운전에 들어갔으며 신고리 4호기의 현재 공정률은 99.6% 수준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신고리 4호기 준공 연기가 전력수급에 미칠 영향과 관련해서는 "현재 전력 설비예비율이 넉넉한 편이라 전력수급에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신고리 4호기(뒤쪽 둥근 지붕). [한국수력원자력 제공=연합뉴스]
신고리 4호기(뒤쪽 둥근 지붕). [한국수력원자력 제공=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5: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