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7월 채권시장 '금리 변동성'에 흔들…거래 66조 감소

국채·통안증권 거래 큰 폭 감소…발행량도 4조6천억원 줄어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지난달 국내 채권시장이 글로벌 통화 정책 불확실성으로 발행 규모와 거래 감소로 위축된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투자협회가 8일 발표한 '7월 장외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장외채권 거래량은 387조2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66조5천억원 감소했다.

하루평균 거래량은 18조4천억원으로 3조2천억원 줄었다.

채권 종류별 거래량은 국채와 통안증권이 각각 49조5천억원, 13조4천억원 줄어들어 감소폭이 컸다. 대다수 채권이 감소세를 보였고 금융채만 은행채의 순발행 기조 지속으로 거래량이 5천924억원 늘었다.

채권 발행 자체가 감소한 데다 시장금리가 변동성이 확대된 상태로 박스권 움직임을 보이면서 거래가 저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7월 채권시장 '금리 변동성'에 흔들…거래 66조 감소 - 1

주요 투자 주체 중 외국인은 지난달 우리나라 경제 회복세와 기업실적 개선 기대감, 재정거래 유인 등 영향으로 국채 1조3천억원과 통안채 2천억원 등 모두 1조5천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의 원화 채권 보유 잔고는 7월 말 기준 106조5천억원으로 1개월 전보다 5조원 증가했다.

지난달 채권 발행 규모도 51조3천억원으로 전달보다 4조6천억원 줄어들었다.

회사채 발행액은 5조3천890억원으로 5천900억원 줄어들었다. 등급별로 보면 'AAA' 등급 회사채발행은 감소했지만 A급 호조로 'A등급 이상' 회사채가 3천억원 늘어난 3조9천억원어치나 발행됐다.

회사채 수요예측 금액은 지난해 7월보다 1조7천억원 증가한 2조3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수요예측 전체 참여금액이 7조1천억원으로 참여율은 313.8%를 나타내 작년 동기보다 96.8%포인트 높아졌다. 기업실적 개선, 크레딧이벤트 부담감소, 증권사 발행업무 개시 기대감 등 영향으로 1천400억원 규모 BBB급 회사채 5건 발행 수요예측에 2천190억원이나 몰려 눈길을 끌었다.

수요예측 미매각률(미매각금액/전체 발행금액)은 작년 동기보다 6.3%포인트 낮은 2.2%에 그쳤다. 'A'등급 이상에서 2개 종목이 미매각됐지만, BBB등급 이하는 모두 수요예측에 성공했다.

지난달 채권시장은 월 초반 각국 중앙은행의 긴축 동조 가능성과 지정학적 위험 부각 등으로 약세를 보이다가 후반에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통화 정책 보고와 주요국 통화 정책 확인에 따른 불확실성 해소로 안정을 찾았다.

국고채 3년물과 5년물 금리는 각각 2.6bp(1bp=0.01%p), 1.8bp 올랐으나 20년물과 30년물, 50년물은 각각 1.1bp, 2.9bp, 2.8bp 내렸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5: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