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요타車, 인구감소·젊은층 외면에 일본내 생산 줄인다

2018년 글로벌 전체 생산량도 3만대 축소 계획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일본 도요타자동차는 2018년 일본내 생산을 314만대로 하는 계획을 개별 거래처에 통보했다. 2017년 계획보다 5만대 줄인 것이라고 아사히신문이 8일 보도했다.

계획대로라면 2018년 일본내 생산은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2011년 276만대 이래 최소치가 된다.

일본내 생산축소 계획은 2018년 일본시장 판매량을 2017년 계획보다 7만대 적은 154만대로 잡은 데 따른 것이다. 인구가 줄고 있고 젊은 층의 자동차 외면이 뚜렷해진 일본에서 판매량을 계속 늘려가는 것은 어렵다고 본 것 같다.

이에 따라 2018년 세계전체 생산계획도 2017년 계획보다 3만대 적은 894만대로 했다

현재 도요타는 일본내에서 생산한 차량의 절반을 일본시장에 팔고 나머지 절반은 수출하는데, 도요타는 해외 현지생산을 확충하고 있다. 최근에는 마쓰다와 함께 미국에 공장을 짓기로 했다.

하지만 일본시장 판매 축소를 수출을 통해 보충하는 것도 간단하지 않은 과제라고 아사히는 분석했다. 하청을 포함해 일본내 고용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문제이기도 하다.

1966년 제조·판매를 개시한 도요타자동차 코롤라 초대 모델
1966년 제조·판매를 개시한 도요타자동차 코롤라 초대 모델[오히라<일 미야기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이날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도요타는 유럽에서 하이브리드차(HV) 판매상품 종류를 늘린다. 동일 차종에서도 싼 가격대나 고출력 등 복수의 사양을 투입한다.

영국·프랑스의 휘발유·디젤차 판매금지 계획에 따라 2040년을 전후해 전기자동차(EV)로 급속한 수요 전환이 예상되는 만큼 그때까지 과도기에는 HV 판매를 강화해 친환경차 주도권을 쥐겠다는 게 도요타의 전략이다. 도요타는 2020년 유럽내 HV 판매비중을 작년보다 18%포인트 높은 50%로 늘릴 방침이다.

가격 경쟁도 마다하지 않을 방침이다. 독일에서는 오는 16일부터 자사와 타사를 가리지 않고 디젤차 모델에서 도요타의 HV로 바꿔 살 경우 4천유로(약 531만원)를 할인해 준다.

도요타자동차 하이브리드차 모형
도요타자동차 하이브리드차 모형[광저우<중 광둥성>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15년 1월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 국제모터쇼에 전시된 도요타 하이브리드차 모형.

유럽에서는 독일 폴크스바겐(VW)의 디젤차 배출가스 조작이 발각된 2015년 이후 HV의 인지도가 높아짐에 따라 도요타의 지난해 유럽(러시아·터키 포함)내 HV 판매량은 29만5천대로 전년보다 41%나 늘었다.

올해 1∼6월도 기세는 이어지면서 전년 동기 대비 44% 증가했다. 2016년 11월에 투입한 'C-HR'은 80%를 HV가 차지했다. 도요타의 1∼6월 유럽 신차판매량은 52만7천대로 전년 동기보다 11% 늘었다.

도요타는 당장은 HV를 주력으로 투입하지만 "EV도 시기는 분명히 할 수는 없지만 반드시 판매한다. HV 모터와 전지의 제어기술은 살리려 한다"고 강조했다. 연료전지차(FCV) 투입은 서두르지 않는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5: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