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서울시장 "'문재인은 청산 대상' 발언은 헛발질"(종합)

송고시간2017-08-09 00:33

KBS '냄비받침' 출연…"전 정권 사찰이 정치참여 원인 중 하나"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냄비받침'에 출연한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냄비받침'에 출연한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KBS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청산되어야 할 낡은 기득권 세력'이라고 발언했던 데 대해 "헛발질 한 번 한 것"이라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박 시장은 8일 저녁 방영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냄비받침'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된 뒤 자신을 잘 품어줬다며 "형님은 역시 형님"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박 시장은 사법연수원 12기 동기지만 문 대통령이 3살 위다.

박 시장은 34년간 인연을 이어온 문 대통령에 대해 "변함이 없다"며 "늘 신중하고 차분해 사람들에게 신뢰를 줬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2011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마하며 정치에 뛰어든 계기를 이전 정부의 사찰 때문이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 당시) 제가 하는 사업을 전부 방해해 안 되게 하고, 강의를 나가면 참석자가 누구인지 조사했다"며 "대한민국이 민주주의 국가인데 어떻게 시민을 상대로 사찰을 하느냐"고 비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서울시장 재직 당시 4년간 월급 전액을 박 시장이 만든 '아름다운 재단'에 기부한 바 있다. 환경미화원, 소방관에 대한 공적 보상을 확대하는 데 쓰겠다는 박 시장의 제안에 따른 것이었다.

박 시장은 "당시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굉장히 훌륭하다고 생각했는데, 나중에 보니 좀…"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박근혜 정부에 대해선 "청와대에서 서울시의 국립극장 대관도 금지하는 등 일일이 간섭해 탄압한 것이 정말 충격이었다"고 말했다.

오랜만에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 시장은 "지난 정권 때는 방송이 다 취소돼서 한 번도 못 나왔다"며 방송출연이 뜸했던 사연도 밝혔다.

차기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지 얼마 안 됐는데, 그런 얘기를 하면 '불충'"이라고 받아넘겼다.

어떤 시장으로 남고 싶으냐는 질문에는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서울을 걷고 싶은 도시, 일하기 좋은 도시,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드는 것"이라고 답했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