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박옥선 할머니, 10일 kt-KIA전 시구

원래 시구 예정자 이옥선 할머니, 건강 문제로 시구자 교체
박옥선 할머니[kt wiz 제공=연합뉴스]
박옥선 할머니[kt wiz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kt wiz는 광복절(15일)과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14일)을 앞두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박옥선(93) 할머니를 특별 시구자로 초청한다고 8일 밝혔다.

박 할머니는 오는 10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IA 타이거즈와 벌이는 kt의 홈 경기에서 시구할 예정이다.

시구 전에는 kt 선수단과 야구팬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1924년 경남 밀양에서 태어난 박 할머니는 17살 때 중국 헤이룽장성 무링으로 끌려가 4년간 고초를 겪었다. 1945년 해방 후에도 중국에 머물다 2003년에 국적을 회복했다.

고령에도 일본 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수요집회에 참석하고, 일본 등에서 강연과 증언으로 위안부 참상을 세계에 알렸다.

당초 이번 시구는 이옥선(90) 할머니가 하기로 했었으나, 이 할머니의 건강이 최근 안 좋아져서 박 할머니가 대신 시구자로 나서게 됐다.

kt는 이날 경기도 광주에 있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 지원 단체 '나눔의 집'에서 머무는 할머니들과 관계자 등 20여 명을 야구장으로 초대한다.

또 이날 경기 애국가는 박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귀향'의 출연 배우들이 제창한다.

경기 후에는 전광판에서 귀향을 상영해 야구팬들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아픔을 공감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kt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위로하고 지원하며 사회적 관심을 도모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3: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