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왕이 "새 대북제재 대가 대부분 중국 몫이지만 지킨다"

"핵 비확산·평화 위해 결의 모든 내용 엄격히 전면적 이행"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참석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 [신화망]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참석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 [신화망]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새 대북제재 결의 이행의 대가를 대부분 중국이 책임져야 하는 것을 감수하고 결의를 적극적으로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8일 외교부 홈페이지를 통해 왕 부장이 전날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7차 동아시아 정상회의 외무장관회의에서 한반도 문제와 관련에 이 같은 의견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며 잇따라 미사일 발사 시험을 한 데 대해 중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반대 의사를 밝히고, 안보리 회원국들과 협상을 통해 대북제재 결의 2371호를 통과시켰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중국과 북한 간 전통적인 경제관계를 고려하면 새 결의 집행에 따른 대부분의 대가를 중국이 지불해야 한다"면서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국제 핵 비확산 체제 수호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중국은 이전과 같이 전면적이고 엄격하게 관련 결의의 모든 내용을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대북제재의 엄격한 이행과 함께 이번 결의에는 6자 회담 재개와 정치·외교적 수단을 통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이 포함돼 있다는 점을 거론하며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핵 문제의 핵심은 안보 문제라는 점을 강조하며 중국이 한반도 해법으로 제안한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만이 현재 가장 시급한 안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왕 부장은 북한을 향해서도 "중국은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의 북핵 문제와 관련한 지난 1일 발언에서도 북한 정권 교체와 붕괴, 한반도 통일 가속화, 38선 이북 공격 등을 하지 않겠다는 '4대 노(NO) 원칙'을 약속한 것은 긍정적인 신호"라며 "북한도 미국의 긍정적인 신호에 호응하길 바란다"고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2: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