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티베트 만년설로 신장위구르 평야에 물댄다고(?)…갑론을박

"사막을 오아시스·농지로" vs "생태계 파괴해 국가 재앙"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히말라야 만년설이 녹은 중국 시짱(西藏·티베트)의 하천수를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건조지대로 공급하는 구상에 대해 전문가들 사이에 찬반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약 20명의 학자들이 지난달 말 신장위구르 행정소재지인 우루무치(烏魯木齊)에 모여 세계 3대 고원인 칭짱(靑藏)고원의 강물을 신장 저지평원으로 보내는 수로 전환 사업의 실행 가능성을 논의했다.

中 시짱의 야루짱부 강 [중국 글로벌타임스 캡처]
中 시짱의 야루짱부 강 [중국 글로벌타임스 캡처]

이 회의에 참석한 런췬뤄(任群盧) 신장재경대학 교수는 "시짱자치구 야루짱부(雅魯藏布)강 등에서 온 물로 사막과 건조지대를 오아시스와 농지로 변화시키고 (신장) 동부에 몰리는 인구 압력을 완화할 뿐 아니라 강 하류지역 홍수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런 교수는 "신장지역 110만㎢의 평야는 중국 동부의 평야 총면적과 맞먹지만 물 부족으로 7만㎢ 미만에서만 경작이 가능하다"며 "평야 전체를 녹지화한다면 중국이 또 하나 생기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시짱 강물을 신장 및 네이멍구(內蒙古)로 끌어오는 방안을 지지하는 토목기술자 겸 투자상담가인 허싱린은 "사회적 여건이 성숙하지 않았고 대중이 이런 계획을 수용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면서도, "이 구상이 일대일로(一帶一路) 전략과 연계해 승인받게 되면 중국과 세계를 경제적 어려움에서 벗어나게 할 동력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수자원이 풍부한 중국 서남지방에서 건조한 서북으로의 물 공급은 기술자와 학자들의 오랜 꿈이었으나 일각에선 환경에 큰 타격을 입히는 악몽이 될 수 있다며 경고한다"고 전했다.

메이신위(梅新育) 상무부 국제무역경제합작연구원 연구원은 "신장의 지인들을 상대로 '자연을 변형시키려는' 구상을 포기하도록 설득했다"면서 "이 사업은 국가적인 재앙을 몰고 올 것이므로 강력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류수쿤(劉樹坤) 중국수리수전과학연구원 교수는 "수로 전환을 통한 물 공급 계획이 티베트와 신장 양 지역의 생태계에 변화를 야기할 가능성이 있어 찬성하지 않는다"며 "인간, 야생동물, 환경이 평등하기 때문에 인간만의 이익을 충족시키려고 생태계를 파괴해선 안된다"고 밝혔다.

中 타클라마칸 사막에 수도관 설치 [중국 글로벌타임스 캡처]
中 타클라마칸 사막에 수도관 설치 [중국 글로벌타임스 캡처]중국 서북부 신장자치구의 타클라마칸 사막을 통과하는 고원지대에서 근로자가 수도관을 옮기는 모습.

후베이(湖北)성 스옌(十堰) 출신의 겅창성은 2014년 인터넷에 올린 구상에서 시짱 서남부 펑취(朋曲)강, 야루짱부강, 라싸강을 연결하는 1천400㎞ 길이의 터널을 만들면 신장의 타클라마칸 사막의 33만㎢ 면적에 물을 공급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겅 씨의 제안에 많은 이가 호응했으나 1조1천억 위안(약 184조2천억원)으로 추산되는 사업비와 최소 20년의 공사기간이 걸림돌이다.

메이 연구원은 "신장의 지난해 지역총생산(GDP)이 9천억 위안(약 150조7천억원)에 불과한 상황에서 대규모 사업을 감당할 수 없다"면서 "전적으로 중앙정부 보조금 및 다른 지방정부 지원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런 교수는 "생산과잉에 처한 중국에서 수로 전환 사업은 경제 자극 효과가 있으며 국가 총세입에 비하면 연 사업비는 얼마 안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2: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