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개혁입법 드라이브…정책위서 쟁점현안 TF 구성키로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8일 임시국회와 정기국회를 앞두고 문재인 정부의 개혁 과제를 실현하기 위한 작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이 대부분 휴가에서 복귀한 민주당은 전열을 새로 가다듬고, 핵심 국정과제 추진 준비에 몰두했다. 야당의 반대가 예상되는 만큼 '협치' 강조에도 공을 들였다.

다만, 지난 정부의 대표적인 적폐로 지목된 국가정보원 여론조작 사건을 강하게 비판하는 등 보수야당을 겨냥한 여론전도 이어갔다.

민주당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책위원회 차원의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초고소득자 증세, 부동산 대책, 탈원전 에너지 전환 정책 등의 입법 과제를 지원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원내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책위에서 증세, 부동산 대책 등 쟁점이 될 만한 어젠다를 추려서 TF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원내대책회의에서는 앞으로의 세부 일정이 주로 논의됐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8월 임시국회 기조와 9월 정기국회 대응 전략, 100대 국정과제 책임의원제, 워크숍 내용 등을 두루 논의했다"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8월은 1년간의 의정활동을 꽃피우기 위해 준비하는 시기"라며 "법정기한을 지키는 국회, 약속을 지키는 국회가 되도록 야당이 일정 협의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조직법 개정 때 미뤄진 물관리 일원화 방안 논의를 재개하고, 여야정 협의체를 구성해 공통 공약 이행을 추진하고, 국정감사 기간을 확정하는 등의 과정에서 야당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야당 측에 오는 18일이나 21일 임시국회를 열자고 제안한 상태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이와 관련, "결산심사는 각 상임위에서 최소 3일, 예결위에서 7∼8일이 필요하다"며 "늦어도 오는 18일부터는 각 상임위와 예결위가 시작돼야 한다"고 말했다.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우원식 원내대표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우원식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8.8
srbaek@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2: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