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도지사 "일본 방위백서 즉각 폐기하라…독도 대한민국 영토"

일본 독도 영유권 주장 규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독도 영유권 주장 규탄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8일 "일본은 '독도 영유권' 주장을 기술한 방위백서를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김 도지사는 이날 일본 정부가 2017년도 방위백서를 발표하자 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규탄했다.

그는 "일본은 방위백서에 또다시 우리 고유 영토인 독도를 일본 영토라는 터무니없는 주장을 했다"며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히 대한민국 영토이며 누대에 걸친 우리 생활터전이자 민족자존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과서, 외교청서, 방위백서로 이어지는 일본의 역사 왜곡 전략은 향후 영토분쟁의 불씨를 남기고 미래 세대를 담보로 벌이는 무모한 영토침탈 행위이다"고 비판했다.

김 도지사는 "일본은 역사의 진실을 직시하고 독도에 대한 일체 도발 책동을 즉각 중단하라"며 "또 동북아 긴장해소와 평화정착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경북도의회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일본 정부는 방위백서에서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망언과 억지 주장을 13년째 반복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일본 정부는 13년째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주장을 반복한 올해 방위백서를 발표했다.

"일본 방위백서 즉각 폐기하라"
"일본 방위백서 즉각 폐기하라"(안동=연합뉴스) 김관용 경북도지사(가운데)와 김장주 행정부지사(왼쪽), 우병윤 경제부지사가 8일 도청 브리핑실에서 '독도 영유권' 주장을 기술한 일본 방위백서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2017.8.8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haru@yna.co.kr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1: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