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국민 속타는 일 없도록 물가관리 만전 기해달라"

"가뭄·폭염 이어지며 농수산물 공급 이상…생활물가 급등 우려"
"복지정책은 일자리·소득정책이자 국가발전 핵심요소…시혜적 관점 탈피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더위에 물가까지 올라 국민들이 속 타는 일이 없도록 선제적인 대응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생활물가 관리에 각별한 관심과 대책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국무회의 '시작'
문 대통령, 국무회의 '시작'·(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7.8.8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가뭄·폭우·폭염이 이어지면서 농수산물 공급 이상으로 인한 생활물가 급등이 우려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여름은 가뭄과 폭우, 폭염 등 이어지는 이상기후로 인해 많은 국민이 피해를 보고 고통을 겪고 있다"며 "기후변화로 기상이변이 자주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앞으로 미리 대비할 일은 없는지 부처별로 꼼꼼하게 짚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소득분배지수는 계속 악화하고 불평등이 심화하고 있다. 저출산 고령화의 인구위기도 본격화되고 있다"며 "복지 정책은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민생정책인 동시에 일자리 정책이고, 가계의 처분소득을 늘려주는 소득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혜적 관점에서 탈피해 국가 발전전략의 핵심요소로 복지정책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며 "복지정책의 목표는 모든 국민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첫째, 보육·교육·의료 등 생활비 부담을 덜어주고 모든 국민의 기본생활을 보장해야 하며, 둘째로 불평등과 격차를 해소하고 공정한 기회를 보장해야 하며, 셋째로 저출산 고령화에 적극 대응해야 하고, 넷째로 무너진 공동체성을 회복하고 지속 가능한 사회통합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각 부처는 국민이 생활에서 실질적인 도움을 받고, 복지혜택을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분야별 복지정책을 적극적으로 발굴·시행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 국무위원들과 '대화'
문 대통령, 국무위원들과 '대화'(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국무위원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송영무 국방부 장관, 문 대통령, 박원순 서울시장, 이낙연 국무총리,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scoop@yna.co.kr
문 대통령, 국무회의 '발언'
문 대통령, 국무회의 '발언'(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scoop@yna.co.kr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1: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