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적 육종학자' 우장춘 박사 유품 영구보존된다

농진청, 국가기록원에 유품 기증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세계적 육종학자 고(故) 우장춘 박사(1898∼1959년) 유품이 국가기록원에 영구보존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8일 경기도 성남시 국가기록원 서울기록관에서 우리나라 원예연구의 기틀을 마련한 우 박사의 유품 기증식을 개최했다.

1898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난 우 박사는 명성황후 시해에 가담한 친일파 우범선의 아들로, 부친이 암살된 뒤 일본에서 불우하게 자랐다.

하지만 1950년 3월 우리 정부 요청으로 귀국한 이후 자신의 아버지와 달리 자본과 기술 부족으로 황폐해진 1950년대 우리나라 농업 부흥을 위해 일생을 바쳤다.

한국농업과학연구소 소장,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전신인 중앙원예기술원 초대원장 등을 역임한 그는 생전 학위논문을 통해 배추와 양배추를 교배해 새로운 식물인 유채를 만들어 서로 다른 종이 교배를 통해 새로운 종으로 진화할 수 있다는 '종의 합성' 이론을 제시했다.

이 논문은 다윈 진화론 중 '종은 자연도태의 결과로 성립된다'라는 내용을 수정한 계기로 평가받고 있다.

아울러 씨 없는 수박을 국내 처음 소개하고 제주 감귤, 강원도 감자 등 다양한 품종을 개량해 보급하는 등 육종과 원예 분야에 큰 발자취를 남기고 1959년 8월 10일 타계했다.

우장춘 박사 [농촌진흥청 제공=연합뉴스]
우장춘 박사 [농촌진흥청 제공=연합뉴스]

원예특작과학원은 고인의 연구업적과 정신을 기리고자 유품을 찾아 한곳에 모아 보존하기로 결정하고 우 박사의 장남인 스나가 모토하루(須永元春)씨를 2년간 설득한 끝에 고인의 유품을 기증받았다.

이번에 기증되는 유품은 나팔꽃 조사기록장, 나팔꽃 표본, 연구노트, 일본 고서, 문화포장증과 관련 사진 등 총 713점이다.

국가기록원은 유품을 서울기록관에 보존하면서 사진으로 볼 수 있도록 국가기록원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에 공개할 계획이다.

황정환 국립원예특작과학원장은 "우 박사의 친필 연구 자료와 결과물이 세계적인 육종학자로서의 업적을 가장 잘 보여주는 중요한 기록물"이라면서 "이들 자료가 우리나라 육종 역사의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장춘 박사의 친필 연구자료 [농촌진흥청 제공=연합뉴스]
우장춘 박사의 친필 연구자료 [농촌진흥청 제공=연합뉴스]
농진청-국가기록원, '우장춘 박사 유품 기증 협약식'
농진청-국가기록원, '우장춘 박사 유품 기증 협약식'(서울=연합뉴스) 8일 경기도 성남시 국가기록원 서울기록관에서 정기애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기록정책부장(오른쪽)과 황정환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원장이 '우장춘 박사 기록물 기증'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연합뉴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