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한중일 정상회의 이달 개최 제의…中 거부로 무산될듯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이 한중일 정상회의를 이달에 개최하자고 한국과 중국에 타진했지만, 중국이 거부했다고 산케이신문이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8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지난달 8일 독일에서 열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간의 회담에서 한중일 정상회의 조기개최에 합의함에 따라 일본은 한국과 중국에 이달 개최를 타진했지만 중국측이 응하지 않았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도 지난 7일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회의에서 "한미일의 안정적인 협력관계는 아세안+3의 협력 강화에도 유익하다"며 조속한 개최를 당부했다.

그러나 한국과 중국 외교장관은 이와 관련해 특별한 발언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측의 이달 중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타진에 중국측이 난색을 표시한 것은 올 가을 중국 지도부를 임명하는 제19차 공산당대회를 앞두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산케이는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중국측에 한중일 정상회의 일정 조정을 계속 타진할 방침이지만 9월에는 중국 샤먼(廈門)에서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공) 정상회의가 예정돼 있다.

이에 따라 한중일 정상회의는 10월 이후에나 개최될 가능성이 있다고 산케이는 전망했다.

당초 한중일 정상회의 의장국인 일본은 지난해 정상회의를 일본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한국의 탄핵정국과 중국의 미온적 자세로 불발됐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3국이 돌아가며 의장국을 맡아 해당 국가에서 개최한다. 2015년 11월 서울에서 열린 바 있다.

한중일 정상회의 연기(PG)
한중일 정상회의 연기(PG)[제작 이태호]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0: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