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차량호출사업에 빠진 손정의 "우버 아니면 리프트에 투자할 것"

아시아 디디추싱·그랩·올라 투자에 이어 미국에도 눈독
"지금까지 내 성과 100점 만점에 28점…아직 끝나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소프트뱅크가 아시아를 넘어 미국 차량호출서비스 사업에도 관심을 드러내며 우버 또는 리프트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손 마사요시(孫正義·한국명 손정의) 소프트뱅크 사장은 7일(현지시간) 실적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우버와 (투자를) 논의하는 데 관심이 있으며 리프트와도 그렇다"고 말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손 사장은 "어느 쪽을 할지는 결정하지 않았다"며 "결과가 어떻게 될지는 모르지만 우리는 분명히 관심이 있고 양사와 함께 논의할 것"이라고만 덧붙였다.

연설 중인 손정의 소프트뱅크 사장
연설 중인 손정의 소프트뱅크 사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소프트뱅크가 공식 석상에서 우버에 대한 관심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이다.

그간 우버 주주와 이사회가 소프트뱅크 등에 지분을 파는 방안을 숙고해왔다는 보도는 나왔지만, 양사가 이를 공식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소프트뱅크는 그간 차량호출서비스에 큰 관심을 기울여왔다.

이미 중국 최대 차량호출업체인 디디추싱(滴滴出行)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으며 동남아시아의 우버로 꼽히는 그랩, 인도의 올라, 브라질 99 등에도 아낌없이 투자했다.

손 사장은 미국 이동통신업체 스프린트를 합병을 통해 키우겠다는 야심도 재확인했다.

소프트뱅크는 2013년 스프린트를 인수한 이래 줄곧 티모바일과의 합병을 노려왔다. 양사가 힘을 합치면 버라이즌과 AT&T 등 대형 통신사와 겨룰 수 있을 것이라는 구상이다.

그는 그간 자신의 성과에 대해 "돌이켜보면 후회할 일이 너무나 많고 나 자신의 단점에 좌절해왔다"며 자신에게 점수를 매긴다면 100점 만점에 28점에 그친다고 혹평했다.

다만 "이것이 끝은 아니다"라며 소프트뱅크가 앞으로 더 큰 성과를 거둬들일 것이라고 시사했다.

이날 소프트뱅크는 2018회계연도 1분기(2017년 4~6월) 매출이 2조1천900억엔, 영업이익은 4천793억 엔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영업이익은 미국 통신사 스프린트가 3년 만에 처음으로 이익을 낸 덕분에 시장의 예상치인 3천237억 엔을 훌쩍 넘겼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0: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