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아차, 주거단지 내 '차량 공유' 서비스 시작

국내 완성차업계 최초 '모빌리티' 사업 첫발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소비자의 거주지에 '공유 차량'을 준비하고 이를 대여하는 서비스를 기아자동차[000270]가 시작한다.

국내 완성차업체가 직접 주체로서 '카셰어링(차량 공유)' 사업에 뛰어드는 것은 처음이며, 기아차는 앞으로 생산·판매뿐 아니라 카셰어링을 포함해 다양한 '모빌리티' 사업(이동수단 또는 이동 과정에서 부가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8일 모빌리티 서비스 브랜드 '위블(WiBLE)'을 공개하고, 첫 번째 사업으로 오는 11일부터 '주거형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위블은 '언제 어디서든 널리 접근 가능하다(Widely Accessible)'는 의미로, 앞으로 기아차는 이 브랜드를 통해 고객 개인 취향과 용도에 따라 맞춤형으로 '이동성'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아차 모빌리티 사업의 첫 서비스인 주거형 카셰어링은 아파트 단지 등 대규모 주거지 입주민을 대상으로 공유 차량을 운영하는 방식이다.

'내 차같이 쉽게 이용하는 우리 집 두 번째 차(세컨드 카)'를 컨셉으로 서울 구로구 천왕 연지타운 2단지에 처음 도입된다. 이 단지 입주민들은 기아차가 배치한 쏘울EV, 니로, 카니발 등 9대의 차량을 저렴한 비용에 이용할 수 있다.

특히 공유 차량을 아파트 주차장에 둬 고객이 거주지와 가까운 곳에서 바로 차량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였고, 이용자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세 번만 클릭하면 간편하게 예약할 수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구글, 애플, 우버 등 IT(정보통신) 기반 업체들이 이동수단을 빌려주거나 이동성 관련 서비스를 포괄적으로 제공하는 사업을 속속 선보이면서 자동차 산업 생태계가 '제조'에서 '서비스'로 변모하고 있다"며 "급변하는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아차 모빌리티 서비스 브랜드 '위블'
기아차 모빌리티 서비스 브랜드 '위블'[기아차 제공=연합뉴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0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