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최초 하수처리장, 하수도과학관으로 새 옷 입는다

중랑물재생센터 지하화하고 지상엔 과학관…다음달 5일 개관
서울하수도과학관 조감도
서울하수도과학관 조감도[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국내 최초의 하수처리장인 서울 성동구 중랑물재생센터가 하수도과학관으로 재탄생한다.

서울시는 1976년부터 강북·노원구 등 10개 구에서 나오는 생활하수를 처리해온 중랑물재생센터에 하수도과학관을 만들어 다음 달 개관한다고 8일 밝혔다.

하수처리 시설을 지하로 내려보내고 지상에는 하수처리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장을 세웠다.

다음 달 5일부터 관람객을 맞는 전시장 1층에는 하수도의 100년 역사, 기술, 미래를 소개하는 전시물과 영상 관람 시설이 들어선다.

2층에는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체험 시설과 하수처리 과정 견학공간을 마련했다.

과학관 주변은 물순환테마파크로 꾸민다. 이달 중 과학관과 중랑천, 청계천을 연결하는 자전거도로가 뚫린다.

중랑물재생센터는 지하로 공간을 옮겼을 뿐 하루 25만t의 하수를 종전과 같이 처리한다.

하천으로 방류했던 정화 용수 일부를 먹는 물 수준까지 정화해 하수도과학관 주변 공원과 연못에서 사용하기로 했다.

하수도과학관 건립에는 모두 2천556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2009년 공사를 시작한 뒤 완공까지 8년이 걸렸다.

서울시는 지상에 일부 남아있는 중랑물재생센터의 하수처리 시설을 모두 지하화할 계획이다.

권기욱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하수도과학관은 기피시설이던 하수처리장이 생활 속 환경시설로 탈바꿈한 대표 사례"이라며 "시민과 아이들이 하수도 시설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