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소비자 카드빚 1천조원 돌파…"은행들 돈되는 카드론 늘린 탓"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 소비자가 받은 신용카드 대출이 1조 달러를 돌파하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신용카드 대출은 1조200억 달러(1천149조 원)에 달해 2008년 금융위기 직전 수준까지 치솟았다.

이는 전월인 5월보다 41억 달러 늘어난 것이다.

이러한 증가세는 시티그룹, JP모건체이스 등이 저금리 대응책으로 수익성이 높은 사업에 눈을 돌리면서 신용카드 소지자를 상대로 대출을 확대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됐다.

크레디트카드닷컴의 선임 애널리스트인 매트 슐츠는 CBS 방송에 "이러한 수치는 미국인에게 신용카드 대출에 관심을 둬야 한다는 경종을 울린다"면서 "지금은 빚을 감당할 수 있을 것처럼 느껴져도 느닷없이 비상 상황에 닥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용카드 대출을 포함한 전체 소비자 신용대출도 3조8천600억 달러에 달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는 5월에 비해 124억 달러 늘어난 것이다.

소비자 신용대출에는 자동차 할부금, 학자금 등이 포함된 것으로, 주택담보대출 등은 제외된다.

이 중 신용카드 대출은 흔히 리볼빙으로 불리며, 카드 대금의 일부만 결제하고 나머지는 대출 형태로 이월하는 방식이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