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릉 '평화의 소녀상' 건립 2주년 기념행사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강원 강릉시가 일제 강점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인권 회복을 위한 '평화의 소녀상' 건립 2주년 기념행사를 9일 오후 경포 3·1 운동 기념공원에서 개최한다.

강릉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연합뉴스 자료사진]

행사에는 최명희 강릉시장, 권성동 국회의원, 도의원, 시의원, 여성단체장, 보훈 단체장 등이 참석한다.

기념사, 헌화, 평화비·헌시 낭독 등을 포함한 기념식과 추모 합창, 한국무용, 우쿨렐레 공연 등의 기념공연이 열린다.

이와 연계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 닥종이 인형전'이 7일부터 11일까지 강릉시청 로비에서 마련된다.

강릉 '평화의 소녀상'은 2015년 8월 5일 강릉 3·1 운동 기념공원 내에 건립됐다.

강릉시 관계자는 "8·15 광복절을 즈음해 열리는 기념행사와 인형전 등을 통해 소녀상의 의미를 전 국민에게 다시 한 번 알리는 계기가 되어 올바른 역사의식을 갖는 데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0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