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文대통령 짝사랑식 대북대화 구걸 중단해야"

"무책임 좌파 포퓰리즘·안보자해 정책 좌시 않을 것"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8일 "우리 정부가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이야기하면서도 다른 한쪽으론 대화를 구걸하는 잘못된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우택 "文대통령 짝사랑식 대북대화 구걸 중단해야" - 1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북한과 대화할 때가 아니고 제재 압박을 가할 때라고 말했다고 한다"며 "적절한 상황인식"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그러나 "실제 행동에서도 일관성 있게 해 나갈 것인가가 문제"라며 "우리 정부는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이야기하면서도 여전히 다른 한쪽으론 대화를 구걸하는 잘못된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핵문제는 미국 등 국제사회에 맡기고 우리는 남북관계 개선을 주도한다는 발상은 옳지도 않고 가능하지도 않다"면서 "근본적인 북핵 폐기를 위해선 문 대통령이 북한과 국제사회에 일관성 있는 입장을 표명해야 하며, 그릇된 대북관을 갖고 짝사랑식 대화 구걸 방식으로는 해결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기국회와 관련해선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와 관련해 국민의 입장에서 시급하고 수용가능한 사안은 적극적으로 논의에 임한다"면서 "반면 정부 여당이 국정과제의 명목으로 서민증세, 사드배치 연기, 대북퍼주기 등 무책임한 좌파 포퓰리즘 안보자해 정책을 꼼수와 야합으로 밀어붙인다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활동에 대해선 "국정원도 개혁해야 할 것은 개혁하고 국가안보 핵심기관으로서 그 역할에 충실히 해야 한다는 점에선 생각을 같이한다"며 "그렇지만 이 정부가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추진하는 국정원 개혁은 전 정부에 대한 정치 보복으로 보일 수밖에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정원이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고 개혁하려면 과거 김대중, 노무현 정권 때 대북정보 수집 능력을 사실상 해체했던 수준의 재앙적 조치와 보복적 인사를 포함해 근원적 문제를 살펴봐야 한다"며 "단지 보수정권의 잘못된 비리를 억지로 들춰내 적폐로 몰아가는 것은 옳지 못하다"며 '국정원 개악저지 특위' 구성 방침을 밝혔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0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