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정위, 글로벌 최우수 경쟁당국 평가…"퀄컴 제재 돋보여"

GCR 평가서 EU·일본 앞질러…미국·독일 ·프랑스와 같은 등급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가 글로벌 경쟁 당국 평가에서 가장 높은 등급을 받아 세계적인 위상을 인정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 로고
공정거래위원회 로고[공정위 제공]

공정위는 글로벌 경쟁법 전문저널인 글로벌 컴피티션 리뷰(GCR)의 올해 경쟁 당국 평가에서 별 다섯 개인 최우수(Elite) 등급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이는 미국(FTC·DOJ)·독일·프랑스 경쟁 당국과 같은 등급으로 유럽연합(EU)·일본(별 4.5개·Very Good)보다 한 단계 높은 것이다.

공정위의 GCR 등급은 매년 상향되는 추세다.

2013년 별 3.5개(Good)를 받은 공정위는 2014년 4개(Very Good), 2015년 4.5개(Very Good), 2016년 5개를 받았다.

GCR는 한국 공정위를 아시아 지역의 최우수 경쟁 당국이자 세계의 최고 경쟁 당국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특히 글로벌 IT그룹인 퀄컴의 시장 지배적 지위 남용 행위에 1조300억원 과징금을 부과한 것을 가장 눈에 띄는 실적으로 꼽았다.

또 지난해 골판지 가격 담합 등 43건의 카르텔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4번째로 많은 7천600억원 과징금을 부과하는 등 적극적으로 담합 행위를 적발·제재한 점도 높이 평가했다.

GCR는 베링거·사노피 간 동물의약품 관련 기업결합에서도 향상된 심사 역량을 보여줬고 기업결합 신고 서류를 간소화하는 등 기업 부담을 덜어주려는 노력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고 언급했다.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