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千-鄭 단일화론에 "자신의 비전부터 내놔야"(종합2보)

"대선 생각하면 출마 안 했겠지만, 黨 소멸하면 장기계획 소용없어"
"당과 운명 같이할 것…누가 지방선거 지휘할 얼굴 돼야 하나"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8일 당권 경쟁자인 천정배 전 대표와 정동영 의원의 단일화에 대한 언급이 나오는 것에 대해 "당이 진정으로 살아나기를 원하는 후보들이라면 자신의 비전을 내놓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구로구 한영빌딩에서 진행된 당원과의 만남 이후 기자들과 만나 '반안(反安·반안철수) 단일화 논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제가 말씀드리기에는 적절치 않다"면서도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번 전당대회는 후보들의 비전, 혁신방안을 중심으로 치러져야 당이 살아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부 의원들이 단일화 논의를 위해 회동을 하는 것에 대해서도 "제가 말씀드릴 내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부터 인천시당·서울 은평을·서울 구로을 지역 당원들과 연이어 간담회를 진행했다.

안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 한 몸을 던져서라도 우리 당을 다시 살릴 수만 있다면 제 미래보다도 당의 미래가 더 중요하다"며 "정말 당과 운명을 같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만약 5년 후 대통령 선거 후보로 나설 생각을 했다면 지금은 나서지 않는 게 현명한 선택이었을 것"이라며 "그러나 당이 소멸한다면 장기계획이 무슨 소용이겠나. 그래서 독배라도 마시며 당을 살리기로 결심을 굳힌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누가 당의 지지율을 올릴 수 있는지, 누가 지방선거를 지휘하는 얼굴이 돼야 할지를 당원들이 현명하게 판단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자신이 당 대표로 선출되면 국민의당을 분권 정당, 민생 정당으로 탈바꿈하고, 당직을 원외 지역위원장 등에 개방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중앙당만 우뚝 서 있는 지금의 모습이 아니라 17개 시도당이 당의 중심이 되는 그런 당을 만들고 싶다"면서 "지방선거도 시도당을 중심으로 치러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창당 초기 당 대표 시절 국회의원은 원내 직에 충실하고 당직은 대부분 원외 지역위원장들께 배려했다"며 "예전 원칙을 그대로 실천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안 전 대표는 "국민의당을 작지만 강한 강소 정당으로 만들고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겠다"며 "지방선거를 제대로 치르면 곳곳에서 풀뿌리가 내려진 전국 정당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는 이후 구로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간담회도 진행했다.

안 전 대표는 "여의도 중심으로 모든 것을 하는 다른 정당과는 달리 생활에 밀착한 정당이 되겠다"며 "이렇게 바꾸기 위해 대표 경선에 나섰다. 결과로서 인정받겠다"고 말했다.

안철수, 千-鄭 단일화론에 "자신의 비전부터 내놔야"(종합2보) - 1
인사말 하는 안철수
인사말 하는 안철수(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8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국민의당 인천시당을 찾아 상무위원들에 인사말을 하고 있다. tomatoyoon@yna.co.kr
당 대표 비전 밝히는 안철수
당 대표 비전 밝히는 안철수(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8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국민의당 인천시당을 찾아 상무위원들에게 당 대표 출마 의사를 밝히고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tomatoyoon@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1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