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더위야 가라'…올림픽 빙상도시 강릉서 페스티벌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빙상경기 개최도시 강원 강릉지역에서 '제1회 강릉 빙상스포츠 페스티벌'이 12∼15일 강릉컬링센터 일원에서 개최된다.

강릉 빙상스포츠 페스티벌[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 빙상스포츠 페스티벌[연합뉴스 자료사진]

빙상경기뿐 아니라 문화와 체험,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빙상경기는 강릉시 거주 초등학생 50여 명이 참여하는 꿈나무 피겨대회, 전국 동호인 클럽 300여 명이 참여하는 전국 쇼트트랙 동호인 대회, 초등부와 일반부 300여 명이 참여하는 전국 우수클럽 초청 아이스하키대회가 열린다.

스페셜 이벤트로 강릉시청과 상무 쇼트트랙팀이 보여주는 쇼트트랙 마스터 클래스와 시범경기가 준비돼 있다.

찾아가는 빙상스포츠, 열대야 영화상영, 열대야 빙상체험, 열대야 아수라장 등 문화와 체험행사로 참가자에게 시원한 여름밤을 선사할 계획이다.

동계올림픽 체험 한마당, 수호랑 반다비 포토존, 공예체험 등의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특히, 찾아가는 빙상스포츠는 해변에 홍보부스를 설치해 피서객을 대상으로 행사를 홍보한다.

게임 진행으로 빙상체험 프로그램 참여자를 모집해 행사에 참여토록 하는 'Hot & Cold' 프로그램으로 관광과 스포츠이벤트를 연계한 시도다.

강릉시 관계자는 "스포츠 관광 이벤트를 지속해서 개최함으로써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빙상스포츠 도시 강릉의 브랜드를 강화하는 미래성장 전략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릉시는 스포츠를 활용한 도시 경쟁력 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지원을 받아 스포노믹스 육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09: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