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동개최' 부여 뺀 백제문화제 홍보물 제작했다 회수한 공주시

백제문화제추진위, 공주시에 시정 권고…공주시 "개막식 부각하고자 한 것"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충남 공주시가 '제63회 백제문화제' 공동개최지인 부여군 이름을 빼놓고 홍보물을 자체 제작했다가 부랴부랴 회수했다.

63회 백제문화제 공식 홍보물(왼쪽)과 공주시에서 자체 제작했다가 회수한 홍보물. 공주시에서 만든 홍보물엔 부여군 이름과 금동백제대향로 그림이 없다.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금강일보 제공=연합뉴스]
63회 백제문화제 공식 홍보물(왼쪽)과 공주시에서 자체 제작했다가 회수한 홍보물. 공주시에서 만든 홍보물엔 부여군 이름과 금동백제대향로 그림이 없다.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금강일보 제공=연합뉴스]

8일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 등에 따르면 최근 공주시는 다음 달 28일부터 10월 5일까지 열리는 백제문화제 홍보 포스터를 만들었다.

백제문화제는 부여에서도 함께 열린다.

그런데 공주시에서 만든 홍보물에는 공산성을 배경으로 무령왕금제관 장식만 보인다.

공동개최지인 부여군의 이름이나 부여군 백제금동대향로 디자인은 삭제돼 있다.

글씨 모양이나 전체적인 분위기는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에서 공식 배포한 홍보 포스터와 비슷하지만, 일부 콘텐츠가 바뀐 채 제작된 것이라고 부여군 측은 전했다.

부여군은 공주시 홍보 방침이 백제문화제 본질을 왜곡하고 단순하게 관광 상품화하려는 처사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백제문화제추진위는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공주시에 시정 조처할 것을 권고했다.

백제문화제가 공주시에서만 열리는 것으로 오해받을 소지가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공주시는 "올해 조금 일찍 홍보를 시작하는 과정에서 시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부각하고자 제작한 것"이라며 "지금은 다 회수하고 철거했다"고 해명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09: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